대전시립박물관, 2017년 2월의 문화재 전시

액을 끊어내고 복을 맞이하다 : 액막이연
기사입력 2017.02.01 09:43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이달의 문화재.png
 
대전시립박물관에서는 2017년 2월 「이달의 문화재」로 ‘액막이연’을 선정, 2월 한 달간 전시에 들어간다.

다가오는 2월 11일(토)은 우리나라의 큰 절기 중 하나인 정월 대보름으로, 이날에는 지금도 다양한 세시풍속들이 행해진다. 연날리기도 그 중 하나로 특별히 이때 날리는 연을 ‘액막이연’이라 칭한다.

대보름에 날리는 연에는 일반적으로 연 위에 “송액영복(送厄迎福)”이라는 글씨를 쓰고, 자신의 이름과 사주, 사는 곳 등을 적기도 하는데, 모두 묵은 액을 끊어내고 새해의 복을 맞아들이고자 하는 바램을 담은 것이다. 

조선 후기에 편찬된 『동국세시기(東國歲時記)』에 기록된 “아이들이 ‘집안 식구 아무개 무슨 생(生), 몸의 액을 없애버린다(家口某生身厄消滅).’는 글자를 연 뒤에 써서 그 연을 띄우다가 해질 무렵에 그 연의 줄을 끊어버린다.”는 내용도 모두 이러한 행위를 설명하는 것이다.

한편, 대전시립박물관은 오는 2월 4일(토) 오후 가족 특집프로그램으로 정월대보름의 세시풍속과 그 의미에 대한 교육을 진행하고, 직접 연을 만들어 날려보는 “정월 대보름 하늘을 나는 행복한 가(家)오리” 행사를 연다.

전시는 2월 28일까지로 대전시립박물관 상설전시실에 코너가 마련되어 있으며, 자료에 대한 기증기탁, 수집 제보는 상시 가능하다(문의 대전시립박물관 학예연구실 042) 270-8611~4).
<저작권자ⓒ도안뉴스 & dohan.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Union 도안뉴스 (http://dohan.kr) | 발행인, 편집인 : 이현옥 | Ω 35388   대전광역시 서구 벌곡로 1328번안길 84(가수원동)[본사] | 대전광역시 서구 벌곡로1349번길 19(가수원동)[가수원지사] ㅣ 대전광역시 서구 도안북로 125(도안동)[도안지사] | 대전광역시 유성구 상대남로 26(상대동)[유성지사] 
  • 2015 등록번호 : 대전.아00241(2015.8.28)  | 전화번호 : 042-541-0599 l 010-4512-9450  l fax 042-525-7119  qlstm0115@naver.com  ㅣ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윤희
    Copyright ⓒ 2015~2018 dohan.kr All right reserved. 
     
도안뉴스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