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북한, 우리를 시험하지 말라"

"북한은 누구도 가면 안되는 지옥", "북한 철저히 고립시켜야"
기사입력 2017.11.08 14:04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8일 북한을 향해 "우리를 과소평가하지 말고 시험하지도 말라"고 경고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오전 국회 본회의장에서 미국 대통령으로는 24년만에 행한 연설에서 "북한 체제는 미국을 과거의 자제를 유약함으로 해석했다. 이것은 치명적인 오산이 될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역사에는 버림받은 체제가 많다. 그들은 어리석게 미국의 결의를 시험했던 체제"라며 "미국의 힘, 미국의 결의 의심하는 자들은 우리의 과거 돌아보고 더이상 의심하지 말아야한다"며 체제 붕괴를 경고했다.
 
"핵무기, 김정은 체제 심각한 위협에 빠뜨를 것"
 
트럼프 대통령은 특히 김정은 북한 국방위원장을 향해 "이곳 한반도에 온 것은 북한 독재체제의 지도자에게 직접 전할 메시지가 있어 왔다"며 "당신이 획득한 무기는 당신을 안전하게 만들지 않고 체제를 심각한 위협에 빠뜨릴 것"이라며 체제 붕괴를 경고했다.
 
그는 이어 "북한은 당신 할아버지가 꿈꾸던 낙원이 아니라 누구도 가선 안되는 지옥"이라며 "하지만 당신이 지은 하나님과 인간에 대한 범죄에도 불구하고 우리는 나은 미래를 위한 길을 제공할 준비가 됐다. 이것의 출발은 공격 종식시키고 탄도미사일 개발을 멈추며 완전하고 검증가능한 총체적 비핵화"라고 대화의 전제조건을 내걸었다.
 
그는 그러면서 "우리 정부는 매우 다른 행정부다. 과거 행정부와 비교할 때 매우 다르다"며 "오늘 나는 우리 양국 뿐 아니라 모든 문명국가 대신해 북한에 말한다. 우리는 공동의 안보 우리가 공유하는 번영, 그리고 신성한 자유를 방어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우리는 미국이나 동맹국이 협박, 공격 받는 것을, 미국 도시들이 파괴위협받는 것을 허용치 않을 것이다. 우리는 협박받지 않을 것이다. 우리는 역사상 최악의 잔혹이 이곳에서 반복되도록 하지 않을 것"이라며 "이 땅은 우리가 지키기 위해 생명을 걸었던 땅"이라고 강조했다.
 
"북한은 군사적 이단 국가, 한반도 통치하려는 착란적 믿음 가져"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 체제의 독재정치, 인권탄압에 대해서도 장시간을 할애하며 맹성토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 노동자들은 끔찍히 긴 시간을 견디기 힘든 조건에서 무보수로 일한다"며 "최근에는 전 노동인구에게 70일 연속 노동을 하던지 아니면 하루치 휴식 댓가를 치루라는 명령이 내려졌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100만명 이상의 북한 주민들이 90년대 기근으로 사망했고 더 많은 사람이 기아로 계속 죽고있다. 5세 미만 영유아 중 거의 30%가 영양실조로 인한 발육부진에 시달리고 있다"며 "그럼에도 불구하고 2012년과 2013년 북한 체제는 2억불로 추정되는 돈, 즉 주민들의 생활 향상을 위해 배분한 돈의 절반 가까운 돈을 더 많은 기념비 탑 동상 건립해 독재자를 우상화하는 데 썼다"고 비판했다.
 
그는 또한 "북한경제의 미미한 수확은 비뚤어진 체제에 대한 충성도에 따라 배분된다"며 "주민들을 동등한 시민으로 여기기는커녕 이 잔혹한 독재자는 주민들을 저울질하고 점수매기고 국가에 대한 이들의 충성도를 너무 자의적 평가해서 등급을 매기고 있다"고 비난했다.
 
그는 "우리는 한반도에서 역사 실험실에서 벌어진 비극적 실험의 결과를 목도하고 있다"며 "한쪽에서는 스스로의 삶과 국가를 꾸려나가고 자유 정의 문명과 성취의 미래를 선택했고, 다른 한쪽은 부패한 지도자들이 압제와 파시즘 탄압 기치하에 자국민들을 감옥에 가뒀다. 이 실험의 결과가 이제 도출됐고 그 결과는 너무나 극명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 군사적 이단 국가의 중심에는 정복된 한반도와 노예된 한국인을 보호자로서 통치해야 한다는 착란적 믿음이 자리잡고 있다"며 거듭 김정은 위원장을 맹비난한 뒤, "한국이 성공할수록 더 결정적으로 한국은 김정은 체제의 중심에 있는 어두운 환상에 상을 입힐 수 있다. 번영하는 한국 존재 자체가 북한 독재체체의 생존을 위협한다. 서울과 국회는 살아있는 증거다. 자유롭게 독립적인 한국이 강력하고 최고이며, 자랑스러울 수 있다"고 말했다.
 
"중러, 북한과 외교관계 격하고 모든 무역 단절해야"
 
트럼프 대통령은 중국, 러시아 등 주변국가에게는 북한 고립정책에 적극 동참해줄 것을 촉구했다.
 
그는 "책임있는 국가들은 힘을 합쳐 북한의 잔혹한 체제를 고립시켜야 한다. 어떤 형태의 지원, 공급 , 용인을 부정해야 한다"며 "중국, 러시아도 유엔안보리 결의안을 완전히 이행하고 체제와의 외교 관계 격하시키고 모든 무역 기술관계 단절시킬 것을 촉구한다"고 말했다.
 
그는 "우리의 책임이자 의무는 이 위험에 함께 대처하는 것이다. 왜냐하면 기다릴수록 위험은 증가하고 선택지는 적어지기 때문"이라며 "이 위협을 무시하거나 혹은 가능하게 하는 국가들에게 말한다. 이 위기의 무게가 여러분의 양심을 누를 것"이라고 거듭 촉구했다.
 
그는 한국에 대해선 "한국인들이 한반도에서 이룩한 것은 한국의 승리 그 이상이다. 인류의 정신을 믿는 모든 국가들에게 승리"라며 "한국이 이뤄낸 것은 정말 큰 감명을 주고 있다. 한국의 경제적 탈바꿈은 정치적 탈바꿈으로도 이어졌다. 주권 한국의 자긍심 넘치는 독립적 시민들은 스스로 통치할 권력을 요구했다. 한국은 88년 자유 총선을 치뤘다. 곧이어 한국은 30여년 만에 처음 문민 대통령 배출했다"고 치켜세웠다.
 
그는 "한국은 강력하고 위대한 국가들 사이에 서있다. 자주적이고 자랑스러우며 평화를 사랑하는 국가들 사이에 서있다"며 "우리는 함께 자유로운 하나의 한국, 안전한 한반도, 가족의 재회 꿈꾸고, 핵악몽은 가고 아름다운 평화의 약속이 오는 날을 꿈꾼다. 그날이 올 때까지 우리는 강하고 방심하지 않으며 우리의 눈은 북에 고정되어있고 가슴은 모든 한국인이 자유롭게 사는 날을 기도할 것"이라고 말했다.
 
views&news 최병성 기자
<저작권자ⓒ도안뉴스 & dohan.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Union 도안뉴스 (http://dohan.kr) | 발행인, 편집인 : 이현옥 | Ω 35388   대전광역시 서구 벌곡로 1328번안길 84(가수원동)[본사] | 대전광역시 서구 벌곡로1349번길 19(가수원동)[가수원지사] ㅣ 대전광역시 서구 도안북로 125(도안동)[도안지사] | 대전광역시 유성구 상대남로 26(상대동)[유성지사] 
  • 2015 등록번호 : 대전.아00241(2015.8.28)  | 전화번호 : 042-525-7116 l 010-7582-5600  l fax 042-525-7119  qlstm0115@naver.com  ㅣ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윤희
    Copyright ⓒ 2015~2016 dohan.kr All right reserved. 
     
도안뉴스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