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대덕특구를 중심으로 4차산업형명특별시로 모색

기사입력 2018.04.07 17:39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과학도시 대전은 정부출연연구원들이 밀집한 대덕특구를 중심으로 4차산업혁명특별시로 도약한다는 청사진을 제시했다.

선명한 시대 화두와 맞물려 최근 대전교도소 이전 계획 실행에 부쳐 사업 추진 동력에 불이 붙은 도안 3단계 사업의 큰 밑그림을 ‘4차산업단지’로 그려보자는 주장에도 힘이 실리고 있다. 아직 개발 방향이 정해지지 않은 상황에서 시가 4차산업혁명특별시로 위상을 높일 수 있고 지역에 밀집한 과학기술 연구기관들과의 시너지 효과도 기대할 수 있다는 이유에서다.

이 같은 흐름에서 시와 대덕특구 출연연 간 의미 있는 협약이 최근 체결됐다. 시는 한국원자력연구원, 한국에너지기술연구원, 한국전자통신연구원, 한국과학기술정보연구원 등 대덕특구 내 4개 정부출연 연구기관과 대덕특구 협력사업의 성공적 추진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을 기초로 시는 정부출연연이 연구개발을 추진할 수 있도록 제반 사업비를 지원하고 연구기관은 문제 해법을 제시할 수 있는 최적의 연구를 진행하면서 향후 성과물 활용 및 실증화를 위해 상호 긴밀히 협력하게 된다.

그러나 아직까지 대전엔 연구기관의 실증화·사업화를 실현할 기업 생태계가 미흡하다. 대전이 4차산업혁명특별시로 거듭나기 위해서는 창의적 아이디어가 사업화로 연결되고 곧바로 시장에서 환류될 수 있는 생태계가 필요한데 도안 3단계가 이를 실현할 물리적 공간을 제공할 수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도안 3단계를 4차산업단지 콘셉트로 조성하면 대전의 가장 큰 취약점으로 손꼽히는 요소 가운데 하나인 실증화 인프라를 구축할 수 있고 그렇게 되면 시장의 요구와 변화상을 감지하면서 4차산업혁명의 견인차 역할을 수행할 지역의 든든한 버팀목으로 자리매김 할 수 있을 것이란 기대감이 깔려 있다.

물론 도안 3단계가 어떤 그림으로 그려지더라도 토지 비용이 관건이다. 4차산업단지 콘셉트를 가정하더라도 토지조성 이후 땅값이 높으면 입주기업은 부담을 느낄 수밖에 없다. 한 도시계획 전문가는 “4차산업단지를 조성하자는 아이디어 자체는 훌륭하다”며 “그러나 문제는 역시 땅값이다. 대전 서남부권의 경우 마지막 남은 노른자라고 불릴 정도로 관심이 많다. 상당수가 대전교도소 및 충남방적부지(소유자 : 부영)이해관계가 얽혀있어 쉽지는 않다.

현실적으로 유성구에 과거 대전시장의 공약사항인 도안2단계 서남부지역에 스포츠타운시설이 유명무실되어 사문화되었지많 이곳에 4차산업혁명으로 과학특구산업단지 및 창업공간으로 하며 스포츠타운시설은 축소하여 실행하는것이 현실적이라는 기대감을 갖는이가 많다.

각당 유성구청장 후보에게 고민을 하는 대안이라고 한다.
<저작권자ⓒ도안뉴스 & dohan.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Union 도안뉴스 (http://dohan.kr) | 발행인, 편집인 : 이현옥 | Ω 35388   대전광역시 서구 벌곡로 1328번안길 84(가수원동)[본사] | 대전광역시 서구 벌곡로1349번길 19(가수원동)[가수원지사] ㅣ 대전광역시 서구 도안북로 125(도안동)[도안지사] | 대전광역시 유성구 상대남로 26(상대동)[유성지사] 
  • 2015 등록번호 : 대전.아00241(2015.8.28)  | 전화번호 : 042-541-0599 l 010-4512-9450  l fax 042-525-7119  qlstm0115@naver.com  ㅣ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윤희
    Copyright ⓒ 2015~2018 dohan.kr All right reserved. 
     
도안뉴스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